검찰이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결심 공판에 앞서 피해자들과 극적 합의를 이뤄낸 가운데 강지환이 실형을 선고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1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제1형사부 심리로 성폭행·성추행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지환의 결심 공판이 열렸다. 이날 검찰은 재판부에 강지환에게 징역 3년 및 5년 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취업 제한 명령 등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강지환 측 변호인은 마지막 변론에서 “피고인은 공판 진행 과정에서 피해자들에게 거듭 사과했고, 피해자들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공판 전날 합의를 해줬다. 평생 피해자와 팬들에게 가슴 깊이 속죄하고 고개 숙여 사과한다”며 “피고인 역시 (이번 사건으로) 유명 연예인인 피고인의 삶도 산산조각 났다. 결코 씻어내기 어려운 잘못을 저질렀지만 자신의 꿈을 위해 2,30대를 노력했고, 의도하지 않은 한순간의 실수로 나락으로 떨어진 피고인의 상황을 측은하게 봐 달라”고 호소했다.

고개를 숙인 채 공판을 지켜보던 강지환은 최종변론에서는 눈물을 흘려 이목을 끌었다. 그는 “사건이 있기 하루 전 날만 해도 여느 때와 앞에서 카메라 앞에서 촬영을 하고 있었다. 그 자리에 오르기 위해서 20년이라는 시간을 투자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힘들게 오른 자리인 만큼 아주 오랫동안 그 자리에 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 속 주인공이 되고 싶었고 시상식에서 그동안 고마움을 줬던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는 말도 해보고 싶었다. 더 늦게 전에 예쁜 가정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가 돼보고 싶었다. 지금껏 해 온 만큼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가 꿈꿔왔던 모든 삶을 이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울먹였다.

강지환은 “그런데 다른 사람도 아닌 제 스스로 모든 걸 망쳤다. 믿을 수 없는 현실에 너무나 제 자신이 원망스러웠다. 제 한순간의 큰 실수가 많은 분들에게 고통을 안겨주었다는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 만약에 잠깐이라도 좋으니까 그 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제발 그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말해주고 싶다.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는 제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며 “죄송하다. 그리고 후회하고 또 후회한다”고 눈물을 흘렸다.

결심 공판이 끝난 후, 강지환과 피해자 측 변호사는 엑스포츠뉴스에 “20일 강지환과 피해자들이 합의를 마쳤다”고 전했다. 결심 공판 전 극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오는 12월 5일 예정된 재판부의 선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