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이 청룡영화상으로 2년 6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얼굴을 비춘다.

김우빈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21일 엑스포츠뉴스에 “김우빈이 오늘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무대에 오르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21일) 청룡영화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현재 복귀작으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 중에 있다”고 알렸다.

2011년 KBS 2TV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김우빈은 드라마 ‘신사의 품격’, ‘학교2013’, ‘상속사들’, 영화 ‘기술자들’, ‘마스터’ 등으로 흥행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로 성장했다.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 후 활동을 중단하고 2년 6개월의 긴 휴식기에 돌입했다. 최근 건강을 회복하며 다양한 작품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앞서 김우빈은 5년 전 제35회 청룡영화상에서 인기스타상을 수상하며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한편 제40회 청룡영화상은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오후 8시 4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