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이 임신 중 근황을 공개했다.

배우 김성은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28주 D-79. 아직 출산이 남았는데…너무 힘들다… 셋째라서 그런가?! 요미용품 하나도 준비 안했는데… 갑자기 걱정이되네… 태하땐 출산전날 베이비페어가고 윤하땐 출산전날 롯데월드가고 그랬는데… 요미는 컨디션이 계속 별루네. 오늘 하루종일 머리아프고 배아프고 무섭다 흑흑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침대에 누워 어플을 이용해 셀카를 찍은 김성은의 모습이 담겨있다. 무표정한 모습과 글의 내용에서 임신 중 김성은의 심정이 느껴져 네티즌들의 걱정을 유발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아기 태어날 때까지 건강하세요”, “셋째는 쉬워요. 힘내요”, “남은 기간 화이팅해서 순산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성은은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해 현재 셋째를 임신 중이다.

사진=김성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