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가 자신의 수입, 지출을 솔직하게 밝혔다.

19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교양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이하 ‘슬어생’)에서는 방송인 장성규가 첫 게스트로 출격했다. 그는 ‘슬어생’의 메인 MC이기도 하다.

왜 장성규는 첫회 게스트가 됐을까. 그는 “6개월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월급보다는 많지만 보지 못했던 액수를 벌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만원이 갑자기 작게 보이기 시작하고 위험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수입이 15배 늘었다고 알려졌으나, 7배 는 것이라 정정하기도 했다.

실제로 장성규는 KBS 입성에 들뜬 나머지, KBS 기념품 구매에 6만 원을 지출했다. 또 제작진을 위해 커피를 4만 원어치 구매했다. 벌써 10만 원을 지출한 것.

또한 장성규는 친구들을 만나 거금을 쓰기까지 했다. “KBS에 처음 진출하게 되고, 가장 이 기쁨을 나누고 싶었던 사람”이라며 친구들을 만난 그는 친구들과 제작진을 위해 고기를 샀다. 이로써 하루 만에 100만 원을 지출하게 됐다.

짠돌이 면모도 공개됐다. 장성규가 본가를 찾은 상황, 어머니가 장성규의 헌 신발을 보여준 것. 미주는 “10년 신은 것 같다”고 경악했고, 장성규는 “저렇게 짠돌이로 36년을 살다가 소비를 하다 보니 서투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짠돌이 장성규’는 현재 온데간데 없었다. 하루에 100만 원 이상을 지출한 건 사실이기 때문. 이에 장성규는 “처음”이라며 “기분이 좋은 날이라 저 정도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댈님은 “본인이 기존에 쓰던 돈보다 많은 돈을 지출하게 돼 당황한 것 같은데, 계획을 세워야 하는 게 가장 급한 것 같다”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