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호영이 성추행 논란 이후 심경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배우 김호영과 가수 한희준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최화정은 “김호영 씨가 한 주 동안 마음 고생이 많았다. 그래도 청취자 분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나오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호영은 “‘최파타’를 오래하지는 않았지만 피디님, 작가님, 화정 누나와 굉장히 친근하고 가족 같다. 그래서 항상 저를 반겨주시는 청취자분들과 팬 여러분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 성격답게 속시원하게 얘기해주셨으면 좋겠다 하시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지금은 말을 아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다만 절대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김호영이 되겠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호영은 지난 11일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김호영 측은 피소 사실은 인정했지만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