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가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고소당했다.

미국 소재 주얼리 업체 A사가 지난달 3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래퍼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를 상대로 물품 대금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고 15일 디스패치가 보도했다.

A사가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도끼가 지불을 하지 않고 외상으로 가져간 물품 대금은 총 2억 4,700만 원(20만 6천 달러)이다. 반지, 팔찌, 목걸이, 전체 다이아몬드로 된 시계 등 모두 보석류 6점에 해당한다.

보도에 따르면 A사가 도끼 측에 입금 계획을 문의하자 미국서 발생하는 수익이 없다는 이유로 대금 납입을 계속 미뤄왔다. A사가 지급을 재촉하자 도끼 측은 몇 차례에 걸쳐 변제했으나 이 역시 오래 가지 못한 채 또 다시 갚지 않았다.

이후로도 A사는 여러 차례 결제를 재촉했고, 도끼 측이 갚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도끼는 자신의 통장에 있는 잔액 6원을 공개하기까지 했다. 지금까지 남은 외상값은 약 4천 만 원(3만 4,740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와 관련한 이야기를 듣기 위헤 엑스포츠뉴스는 여러 차례 도끼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 관계자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휴대전화가 꺼져있어 연락이 닿지 않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