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상위 수상자들의 수익금 일부가 TV조선에 돌아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5일 ‘더 팩트’는 송가인이 행사 및 방송 등 수익금의 50%를 정산받고 나머지를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갖는다고 보도했다. 비율로 따지면 송가인의 수익금 중 25%가 TV조선에 돌아가고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5위 김나희의 경우 본업인 개그우먼이 아닌 가수 활동에 대한 매니지먼트사가 없어 해당되지 않는다.

CJ ENM이 각종 서바이벌을 통해 탄생한 그룹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것과는 차이점이 있다. CJ ENM의 경우 프로젝트 그룹의 멤버로 발탁된 연습생과 팀 계약을 체결한 뒤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다. CJ ENM이 모든 권리를 가지고 일부 권한과 수익금을 대행사와 소속사로 분배하는 구조다.

그러나 ‘미스트롯’ 출연자의 경우 방송 후 각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모든 권리는 소속사와 가수들에게 있다. 하지만 TV조선에서 사전에 납득할 만한 사전 합의 없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해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TV조선 측은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은 이러한 수익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에 송가인을 무리하게 행사에 동원한 거냐며 불만을 나타냈다.

한편, 송가인은 ‘미스트롯’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세로 떠올랐다. 행사 출연료 역시 10배 이상 뛰어 현재 2000만 원~2500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