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하선 동생상을 당했다는 소식에 누리꾼의 애도 물결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4일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박하선의 동생이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14일 발인이 엄수됐다”고 밝혔다.

동생상을 당한 박하선은 큰 슬픔에 빠져 남편 류수영을 비롯해 동료, 지인들과 함께 빈소를 지켰다. 특히 박하선은 발달 장애를 가진 두 살 터울의 남동생에게 남다른 애정을 비쳐왔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지난 2017년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에 출연해 “내 동생은 조금 아픈 친구다. 문을 잠가 놓지 않으면 집을 나갔다. 집이 서울이었는데 동생을 포항, 부산에서 찾아왔다. 그때마다 경찰이 하루, 이틀 만에 동생을 찾아줬다”고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박하선은 활발한 활동 중에도 촬영이 없는 날이면 남동생을 돌보고, 동생 또한 TV에 나오는 누나의 모습을 자랑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서로에게 각별했던 남매였기에 누리꾼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힘내시길 바란다”, “다음 세상에서는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태어나시길”, “자식을 잃은 심정과 다를 바 없을 것 같다”, “마음이 너무 아플 것 같다”며 추모와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한편, 박하선은 지난 8월 종영된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출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