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혜성 아나운서가 연차 수당을 부당 수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이혜성 KBS 아나운서(27)가 방송인 전현무(42)와 열애 사실이 드러나 화제가 된 가운데 이 아나운서 등이 허위로 연차를 기재해 부당하게 보상금을 수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정감사 결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달 7일 조선일보는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입수한 자료를 근거로 KBS 아나운서들이 지난해 휴가를 쓰고도 근무한 것으로 기록해 1인당 약 1000만원의 연차 보상을 부당 수령했다가 올해 반납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4년 차 L씨(27·여)가 최소 25일의 휴가를 사용하고도 전자결재 시스템에 휴가 일수를 ‘0’으로 기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의혹을 받고 있는 L 씨가 이혜성 아나운서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입사 4년 차면 KBS 공채 43기이고, 이 중 27세의 여성 아나운서는 이혜성 아나운서뿐이라는 것.

당시 KBS는 “부당 수령한 연차 수당이 1000만원이란 보도는 과장된 수치이며 1인당 평균 94만원, 최대 213만원”이라며 “전액 환수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자발적 조사 및 신고이긴 하나 이러한 아나운서실의 부실운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3월에 아나운서실장에게 사장 명의 주의서 발부, 관련 부장과 팀장은 보직 해임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혜성 아나운서는 전현무와 15살 차이를 극복하고 공개 열애를 시작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전현무 소속사 SM C&C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 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이혜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