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모로 조심스럽지만, 무엇이든 열심히 하겠다.”

13일 방송된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서는 전현무와 열애를 인정한 후 담담하게 첫 보이는 라디오를 진행하는 이혜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12일 전현무와 이혜성은 열애를 인정했다. 전현무 소속사 SM C&C는 “전현무 씨와 이혜성 씨가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됐다”며 두 사람이 열애하고 있음을 전했다.

전현무와의 열애를 인정한 후 첫 보이는 라디오를 진행한 이혜성은 “오늘 제 소식을 인터넷에서 많이 접하고 놀라신 분들이 많을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아직 이야기를 꺼내는게 여러모로 조심스럽지만 오늘 소식과 별개로 무엇이든 열심히 할 것이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지켜봐달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열애에 대한 언급을 피하지 않았다.

또 이혜성은 ‘긴장하지 말라’는 청취자의 메시지에 “저 긴장한 거 어떻게 아셨죠. 오늘 생방송이 떨리긴 했다. 이렇게 긴장되는 건 오랜만이다. 항상 편안한 마음으로 왔는데 긴장을 풀고 평소처럼 라디오를 진행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하기도 했다.

‘응원한다’는 청취자의 메시지에는 “정말 감사하다. 공감하고 위로해 주려고 문자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계속해서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이후 이혜성은 차분하게 라디오를 진행했다. 특히 이혜성은 위로와 축하가 필요한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으며 활짝 웃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