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AM 출신 정진운과 나인 뮤지스 출신 경리가 열애를 인정하며 과거 두 사람이 보인 핑크빛 기류가 재조명 받고 있다.

정진운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진운과 경리는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같이 하며 자연스레 친한 관계를 이어오다 2017년 말 부터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라고 열애설을 인정했다.

이어 “정진운과 경리의 만남에 따듯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기를 바란다”며 “정진운은 성실히 군 복무 이행을, 경리는 꾸준히 방송 활동으로 찾아뵐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열애는 한 매체의 보도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7년 가요계 선후배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지난 3월 정진운이 입대했지만 여전히 굳건한 사랑을 지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두 사람이 과거 함께 출연한 프로그램 및 음원 등을 통해 보여준 ‘하트 시그널’이 재조명 받고있다. 정진운과 경리는 2017년 4월부터 12월까지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호흡을 맞췄다.

 당시 경리와 정진운은 커플템을 얻어야 하는 미션을 받고 ‘오늘부터 1일’ ‘강제커플’이라는 티셔츠를 입고 거리를 돌아다녔다. 방송 중 경리는 정진운에게 “자주 올 것 같아. 너랑”이라며 상황극을 펼쳤고 일본 도쿄로 촬영을 떠난 경리는 자연스럽게 정진운과 팔짱을 끼며 묘한 기류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정진운과 경리는 프로그램 내내 다정한 모습을 보였고, 팬들은 당시 영상을 다시 살펴보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정진운과 경리는 2017년 12월 듀엣곡 ‘둘 만의 크리스마스’를 발매했다. 당시 뮤직비디오 속 두 사람 모습 역시 화기 애애한 모습으로 열애 인정 이후 재 조명받고 있다.

한편, 1991년생 정진운은 지난 3월 입대 해 군악대로 복무 중이다. 1990년생 경리는 나인뮤지스 출신으로 지난 7월 7년간 몸담았던 소속사 스타제국을 떠나 최근 홀로서기에 나섰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