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태현이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12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조금만 힘내면 드라마 끝나요. 일주일 참아요. 그다음 나하고 놀아요. 여행도 가고요. 올해는 우리 다 잘했어요. 고생했어요. 마무리잘해요. #박시은 #진태현 #부부 #올해 #바빴음 #럽스타그램 #데이트”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진태현은 검은 코트를 입고, 아내 박시은의 팔짱을 끼고 있다. 박시은은 카키색 코트에 흰색 가방을 들었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5년 열애 끝에 2015년 7월 결혼했다. 최근 결혼 4년 만에 대학생 딸을 입양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진태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