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KBS 이혜성 아나운서와의 교제를 인정했다.

SM C&C 측은 12일 엑스포츠뉴스에 “전현무씨와 이혜성씨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동아닷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는 최근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두 사람은 15살 나이차로 KBS 아나운서 직속 선후배이기도 하다.

1977년 생으로 연세대를 졸업한 전현무는 지난 2006년 KBS 공채 32기 아나운서로 입사, 2012년 퇴사 후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등에 출연 중이다.

1992년 생으로 서울대를 졸업한 이혜성 아나운서는 2016년 KBS 공개 43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KBS 2TV ‘연예가중계’ MC 및 라디오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 진행을 맡고 있다.

다음은 전현무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 C&C입니다.

당사 소속 연예인 전현무씨의 연애 관련 보도에 대해 안내드리고자 합니다.

전현무씨와 이혜성씨는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에서 선후배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아직은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인 만큼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습니다. 당사자들에게 심리적 상처를 줄 수 있는 과도한 억측과 비방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