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3’ 윤정수가 이상형과의 만남에 긴장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3’에서는 윤정수의 두 번째 소개팅 모습이 담겼다.

윤정수는 앞서 진행됐던 첫 번째 소개팅에서 처음 만난 소개팅 상대에게 썰렁한 개그-서로 밥 먹여주기 등 친밀감을 자아내기 위한 무리한 시도로 실패를 맛봤다. 그리고 이어진 두 번째 소개팅.

윤정수는 첫 번째 소개팅 실패를 교훈삼아 두 번째 소개팅에는 전날 약속장소 사전답사는 물론이고 작은 부분까지 세심하게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평소 170cm 이상의 키가 큰 여성이 이상형이라고 했던 윤정수는 이날 170cm의 소개팅 상대를 만나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윤정수는 소개팅 여성 김현진 씨를 만나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런 모습을 본 김숙은 “장난을 칠 때와 전혀 다른 모습이다. 정말 진지하다. 저번 소개팅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윤정수의 행동이 진심임을 전했다.

윤정수는 김현진 씨에게 “웃는 모습이 정말 예쁘다”고 칭찬했고, 김현진 씨 역시 “실물이 더 잘 생기셨다”고 칭찬을 주고받았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