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정이 조리원을 퇴실하고 근황을 공개했다.

배우 이상원의 아내이자 모델 최정선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젠 조리원 퇴실을 앞두고 새벽4시까지 잠이 안오더라구요. 그동안 의지하며 지냈던 간호사선생님들 없이 태리를 잘 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머릿속을 지배했거든요. 근데 걱정과는 다르게 저 오늘 아주 잘 해냈다며 셀프 칭찬중이에요! 3주동안 베테랑 선생님들께 조기교육을 확실하게 받았더니 집에서 허둥지둥 하지 않았어요”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사진들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출산 후라고 믿어지지 않는 늘씬한 기럭지와 아름다운 비주얼을 자랑하는 최선정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뽀얗고 환한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고생하셨어요”, “진짜 애기엄마 안 같아요 감탄만 나오네요”, “여전한 미모 인정”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선정은 배우 선우은숙과 이영하의 장남 배우 이상원과 결혼, 최근 딸 태리 양을 출산했다.

사진=최선정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