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을 향해 지속적인 악플을 달았던 A씨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소속사 비비 엔터테인먼트는 6일 엑스포츠뉴스에 “심은진 씨 개인적인 일이라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지만 악플러가 징역 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서부지법 형사 4단독 박용근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5월을 선고했다. 또한 A씨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와 3년간 아동, 청소년, 장애인 복지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함께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심은진의 SNS에 ‘심씨는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한 혐의로 고소됐다. 뿐만 아니라 해당 여성은 김리우, 원종환, 간미연 등에도 악플을 달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자신의 성적 만족과 피해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기 위해 집요하게 음란한 문구와 선정적인 언행을 했다”며 “이로 인해 피해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판단했다.

이어 “범행 횟수가 많고, 기간도 긴 점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피고인의 강박장애가 범행에 영향을 줬다는 점과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는 태도를 참작하더라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심은진은 지난 9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작년에 생긴 어처구니없는 사건으로 인해 2번째 재판의 피해자 진술을 하고 왔다”며 “사이버테러나 악플, 명예훼손, 스토킹 같은 문제가 없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달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의 비보를 접한 뒤 “사람이라면 자기가 하고 있는 행동에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다”며 “내가 지금 하는 행동이 재미와 흥미를 떠나 도덕적으로 잘못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 거기서 멈춰달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호소했다.

사진=비비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