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효리가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5일 메이크업 아티스트 홍현정의 유튜브 채널에 이효리의 메이크업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이효리가 시슬리 화장품 브랜드와 함께한 매거진 12월호 뷰티 화보 촬영을 위해 메이크업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영상에서 이효리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거침없는 입담을 보여줬다.

파운데이션을 발라주는 홍실장에게 “옛날에 어렸을 때 쓰던 파란색 기름종이 알지?”라며 운을 뗀 이효리는 핑클 시절 멤버들과 하루에 기름종이 한 통씩 쓰다가 사장님한테 기름종이 아껴 쓰라고 혼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특히 이효리는 “옛날에는 속눈썹도 한 개를 세 번씩 3일간 붙이게 했다”고 그 때 그 시절 폭로를 이어갔다.

사진=시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