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프로듀스X101’ 안준영 PD가 구속 전 영장실질검사를 마쳤다.

안준영 PD를 비롯한 엠넷 ‘프로듀스X101’ 제작진 및 기획사 관계자 등 4명은 5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영장실질검사에 출석했다. 이들은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겠다”는 답변만 남긴 채 법원으로 들어갔다.

약 2시간 이후 모든 심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이들은 두 손에 포승줄이 묶여 있었다. 안준영 PD를 비롯한 관계자들은 어두운 얼굴로 등장해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 차량에 탑승해 이동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은 지난 7월 프로그램 마지막 생방송 경연 직후 일어났다. 당시 경연 투표 결과, 1위부터 20위까지 투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나오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CJ ENM 측은 계열 채널인 엠넷 안준영 PD를 비롯한 제작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CJ ENM 사옥 및 관련 기획사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였다. 이후 경찰은 안준영 PD를 비롯한 제작진 및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이를 법원에 청구해 영장실질검사가 진행됐다.

안준영 PD 등 ‘프로듀스X101’ 제작진 구속 전 영정실질검사가 진행되기 전 엠넷은 “‘프로듀스X101’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는 ‘프로듀스X101’으로 인해 논란이 불어진 지난 7월 이후 첫 공식 사과였다. 덧붙여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