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와 대상그룹 전무 임세령의 동반 출국 현장이 포착된 가운데, 이정재의 소속사 측 역시 ‘배우의 개인일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일 한 매체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이정재와 임세령이 출국하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사진 속 이정재는 화이트 팬츠에 블루 셔츠를 입어 꾸밈없이 편안한 모습을 보였다. 임세령 또한 화장기 없는 내추럴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이정재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 관계자는 1일 엑스포츠뉴스에 동반 출국 현장에 대해 “배우의 개인 일정이기 때문에 자세히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1월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양측은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며 열애사실을 솔직하게 인정하며 화제가 됐다. 열애 사실을 인정한 뒤, 이정재와 임세령은 데이트를 즐겼으며 그때마다 누리꾼들에게 현장이 포착되면서 화제가 됐던 터.

이번에도 역시 짧은 출국 영상만으로도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특히 5년 간 열애를 이어왔던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결혼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결혼은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두 사람이 조심스러운 자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이들을 둘러싼 관심은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이 사실이 알려지자 두 사람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는 등 화제성을 입증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