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몬스타엑스 셔누가 불륜 의혹에 휩싸인데 이어 사진까지 유포되며 곤혹을 치르고 있다.

3일 온라인상에는 한 남성이 침대에서 잠이 든 사진이 한 누리꾼에 의해 공개됐다. 해당 누리꾼은 이 남성이 몬스타엑스 셔누라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고, 사진은 온라인을 통해 일파만파 퍼졌다.

이와 관련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현재 온라인과 SNS에 셔누와 관련 불법적으로 조작된 사진이 유포되고 있다”며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이를 유포하는 이들을 경찰에 신고하고 법무대리인을 통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죄와 인격권 침해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로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의 폭로로 셔누의 불륜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정다은이 받은 DM”이라며 대화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 속 제보자는 자신의 아내가 셔누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스타쉽) 변호사에게 똑같은 답변을 받았다. 저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까지 찾아갔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인의 메시지도 공개하기도 했다. 변호사의 메시지에는 “셔누 씨에게 확인을한 바, 결혼을 했다는 것도 전혀 몰랐고 심지어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는 것입니다. 만일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도대체 왜 만났겠냐면서 앞으로도 만날 계획도 전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만날 계획이 전혀 없음을 알리며 부부 간의 법적 분쟁에 일체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는 말이 담겨있었다.

이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셔누는 해당 여자분과 결혼 이전 연락을 유지했었던 관계이며, 여자분이 최근 8월경에 결혼을 했는데 그 사실을 여자분이 셔누에게 말을 하지 않아서 셔누는 전혀 몰랐던 것으로 소속사는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또 셔누는 해당 여성의 결혼 소식을 뒤늦게 알게되면서 일체 연락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은 물론 부부 사이의 일이기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음을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아티스트를 보호해야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의 입장에서는 과도한 오해와 억측 등에 대하여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양해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다음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현재 온라인과 SNS에 셔누와 관련 불법적으로 조작된 사진이 유포되고 있다.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이를 유포하는 이들을 경찰에 신고하고, 법무대리인을 통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죄와 인격권 침해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로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