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혁수가 유튜버 구도쉘리의 녹취를 공개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유튜버 구도쉘리(본명 박선영)의 폭로와 관련한 방송인 권혁수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권혁수가 공개한 녹취 속 구도쉘리는 “일단은 주작이라기보다는 어차피 이거는 제가 봤을 때 콘셉트가 나쁜 게 아니다. 왜냐면 사람들에게 설명을 했다. 네가 밑판을 깔아놨다. 사람들은 방송할 때는 어느정도 재미를 주기위한 걸 인정할 거다. 생각을 해봐야겠지만 어떻게 정정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권혁수에게 정정을 요구했다.

권혁수는 “이날 구도쉘리는 저에게 자기가 모든 것을 정리했기 때문에 오빠가 말한 커뮤니티 내용을 정정해달라. 철회해달라고 한다. 뒤에서는 삭제도 해달라고 한다. 저는 진실을 덮으려고 한 것이 두려웠다. 제가 연출한 걸로 하면 가볍게 지나갈 거라고 하는 그녀의 발언이 너무 무서웠다. 그 내용이 녹취 속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구도쉘리는 지난 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가 등뼈찜 먹방 합동 제안을 했을 당시 브라톱을 입고 촬영해달라고 사전에 요구했으나, 해당 장면이 논란이 되자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는 거짓말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과정에서 권혁수와 매니저, 유튜브 채널 ‘권혁수 감성’ PD가 사과방송을 올리라고 요구하고 2차 사과문은 대필까지 해줬다고 주장했다.

한편 권혁수와 구도쉘리는 지난 9월 30일 유튜브채널 ‘권혁수감성’을 통해 합동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구도쉘리는 먹방 중 덥다는 이유로 갑작스럽게 상의를 탈의했고 트레이드 마크인 브라톱을 입은 채 방송을 진행했다. 이에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공공장소에서 부적절한 의상이며 무례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고, 구도쉘리는 해명 과정에서 몰카를 걱정하는 시청자에게 “몰카 찍히는 건 운이다. 찍힐 사람은 그냥 찍히는 것”이라고 발언해 2차 논란을 불렀다. 이후 구도쉘리는 “공공장소 옷차림에 대한 이야기였다. 리벤지 포르노라에 대한 건 아예 생각지 못했다. 반성하고 있다”고 공식 사과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