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인순이, 붐, (여자)아이들 소연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갈림길 없는 직진 토크로 웃음과 감동을 모두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는 ‘말해! YES or NO?’ 특집으로 가수 노사연을 비롯해 인순이, 붐, (여자)아이들 소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이 합류해 활약을 펼쳤다.

인순이는 무대 위에서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죽을 뻔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인순이는 “유선 마이크 시대였다. 무대에 올라갔는데 마이크에 전기가 통하더라. 손수건을 감아도 젖어 전기가 흘렀다”고 전했다. 이어 “공연이 끝나고 파도 높이가 배를 넘는 상황에서도 또 공연을 했다. 여러 번 죽을 뻔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순이는 노래 ‘또’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박진영과 ‘또’ 녹음을 진행했던 인순이는 “박진영이 너무 섬세하다. ‘또’를 수천 번 불렀다”라고 전하며 그의 완벽주의를 털어놓았다.

 진지한 말투와 감동적인 사연 등으로 분위기를 경건하게 만든 인순이는‘들으면 텐션 업 되는 노래로 자신의 신곡인 ‘행복’을 불러 명불허전 가창력을 자랑했다.

넘치는 에너지를 자랑한 붐은 남다른 에너지 감별 포인트에 대해 밝혔다. “고관절이 튼튼해야 에너지가 넘친다”라고 주장한 붐은 “나는 ‘저 사람 파이팅이 넘친다’라고 생각하면 그 사람의 고관절을 본다. 인순이 선배님도 고관절이 엄청난 분”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붐은 즉흥적으로 ‘고관절 댄스’를 만들어 추는 센스까지 자랑했다.

사진 = MBC, 휴맵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