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 김나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후기로 이틀째 관심의 중심에 서있다.

김나정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저는 ‘관종 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시니 너무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 피드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며 “읽으면서 저 역시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보고 소통할 수 있어서 좋다”라고 덧붙였다.

김나정은 “응원해주시는 분들은 더더더 감사한 마음이니 다투지 말라”며 “저 관종 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재차 전했다.

앞서 김나정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한 이후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 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놓은 영화 같다.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 같아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는 감상평을 전했다.

이어 “학교 다닐 때도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며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며 “남겨 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고 걱정해주고 애교 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젠더갈등 이슈는 개봉 전 부터 큰 화제가 됐고,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김나정의 소감문은 이같은 논란에 불을 지폈고 많은 누리꾼들이 각자의 의견을 내며 김나정은 이틀째 관심의 중심에 서있다.

김나정의 의견에 동의하는 이들은 “나도 공감이 안된다” “의견은 서로 다를 수 있다”고 김나정을 응원했지만 반대로 “남자에게 사랑받고 대접받는게 여성의 권력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세상을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고 사는 지 알 것 같다”며 김나정의 감상평에 동의하지 못하는 의견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이같은 논란에도 7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 = 김나정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