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박, 브라이언 박 부부의 결혼 생활이 첫 공개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TV 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70회에서는 혜박, 브라이언 박 부부의 결혼 11년차 시애틀 생활이 공개됐다.

톱모델 혜박은 테니스 코치인 브라이언 박과 2008년 결혼해, 10년 만인 지난해 2018년 딸 ‘리아’를 출산 후 모델 일은 2년간 쉬고 있는 중이었다.

혜박과 브라이언이 사는 집은 넓고 깔끔한 화이트톤의 2층집이었다. 거기다 모델답게 100칸의 신발장과 셀 수 없는 옷들이 정리된 옷장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또 딸 리아는 1세지만, 미국식 육아 생활로 벌써 부부와 각방을 쓰고 있었다. 이른 아침 혜박은 아침 식사로 아사이베리가 주가 된 간단한 ‘아사이볼’을 준비해 톱모델의 면모를 드러냈다.

혜박은 육아로 모델 활동은 잠시 쉬고 있지만, 운동 만큼은 빼놓지 않았다. 한 시간의 사이클 운동을 하고 돌아온 혜박은 그날 저녁 남편 브라이언, 리아와 함께 외식 데이트에 나섰다.

 메뉴를 주문하고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던 중 혜박은 갑자기 북받치는 감정에 눈물을 흘렸다. 남편이 이유를 묻자 혜박은 “너무 예쁜 것 같아. 어떻게 이런 천사가 왔을까?”라며 딸 리아를 애틋하게 바라봤다. 혜박의 딸을 향한 애정이 드러나는 장면에 시청자들의 마음도 움직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TV 조선 ‘아내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