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몬스타엑스 원호의 채무 논란을 제기한 정다은이 추가적인 게시물을 공개했다.

정다은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몬스타엑스 원호의 담당 변호사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원호의 담당변호사는 정다은에게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어떤 사실관계를 말씀하는지 소상히 알려주길 바란다” “한번 뵐 수는 없나? 말씀한 내용을 정확히 전달하겠다”라고 전했다.

특히 “원호는 변제할 금액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래서 매우 궁금해하고 있다. 피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시면 정확히 전달하고 정다은씨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라며 정다은의 입장과는 다른 생각을 전해왔다.

이에 정다은은 “200만 원 갚은게 다 갚은 거라고 생각한다구요?”라며 “어이가 없어서 이젠 웃기다.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이 있었는데 신호석이 월세를 안내서 제가 낸 보증금 1000만 원에서 다 깎였고, 제 물건 다 훔쳐서 몰래 팔고, 30만 원, 50만 원씩 셀수 없을 정도로 돈 빌려가고 분명 갚겠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됐다고 핑계를 댔다. 2016년 말 경에 제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00만 원이라 하면서 이틀에 걸쳐 200만 원 갚은게 전부”라고 덧붙였다.

결국 원호의 변호사는 “본인에게 확인을 해보겠다”며 관련 내용을 확인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정다은은 29일 TV속에 원호가 출연한 모습을 찍으며 “호석아(원호 본명)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돈 빌리고 잠수탄 건 신호석인데 왜 내가 직접 회사에 연락을 해야 하나. 돈 얘기만 꺼내면 잠수타는데 어떻게 하냐”라고 덧붙였다. 정다은과 동성열애설에 휩싸인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도 “다은이 삼천만 원 갚아라”라며 힘을 보탰다.

그러나 원호의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30일 “원호화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사진 = 정다은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