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가 딸바보 엄마답게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지혜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얘보다 귀여운애 아직 못봤음. 옥수수 두개 너무 귀여운거 아니니ㅋㅋ 세개아님. 한알은 밥알ㅋㅋ #태리중독 #핵귀 #세젤귀 #작은태리 #관종언니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보행기에 앉아 깜찍하게 웃고 있는 딸 태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귀여운 내복과 통통한 볼살, 아랫니 두개가 네티즌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너무 귀여워요”, “아빠랑 붕어빵이네요”, “이런 딸 낳고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지혜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에 진행을 맡고 있다.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