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근황을 전했다.

김철민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자력 방사선 치료 17차 하러 왔습니다. 펜벤다졸 4주차 복용. 통증이 반으로 줄었고 혈액검사 정상으로 나옴. 여러분의 기도와 격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철민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치료실 앞에서 셀카를 남기고 있다.

김철민은 지난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후 암투병 중임을 밝혔다. 지난달에는 “모험 한번 해볼까 한다 여러분들이 저한테 보내주신 수십 건의 영상 자료를 제가 한번 해볼까 한다”며 강아지 구충제 치료를 시도하겠다고 알렸다.

동물용 구충제 암 치료법은 앞서 미국의 한 남성이 펜벤다졸 성분의 동물용 구충제를 복용한 후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의 유튜브 영샹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암 환자의 펜벤다졸 복용을 두고 “전문가 상의 없는 약 복용은 심각한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사진 = 김철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