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미가 최근 전해진 아들과 서효림의 교제 관련 악성댓글, 오보에 법적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수미는 “아들, 서효림과 관련해 악성댓글을 단 누리꾼 불특정 다수와 우리 가족에 대해 오보를 쓴 언론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미가 언급한 오보에 대한 부분은 김수미 남편이 작고했다고 전한 것, 아들의 학력을 허위로 기재한 것, 과거 무고로 판명났던 아들의 소송 건을 다시 기사화한 경우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미의 아들과 서효림의 교제 소식은 지난 23일 전해졌다. 두 사람이 내년 1월 결혼 예정이라는 내용도 덧붙여졌다.

하지만 서효림 측은 “두 사람이 알고 지낸 것은 2년 정도 됐는데 최근에 연인으로 발전했다. 서효림이 9살 연상인 김수미의 아들과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1월 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다. 아직 상견례도 하지 않았다”며 결혼설은 부인한 바 있다.

현재 김수미는 서효림과 함께 SBS 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도 동반 출연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