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주가 ‘구해줘 홈즈’ 촬영 중 소매치기를 당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는 이주 가족 특집으로 1탄 부산, 2탄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 계획 중인 가족이 등장했다. 부산 가족은 홍은희, 신은정, 임성빈이 소개한 ‘4방이 화5한 집’을 선택했다. 의뢰인은 “넉넉한 방의 개수와 멋진 테라스가 마음에 들었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어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주할 예정인 의뢰인은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부였다. 의뢰인은 남편의 회사가 있는 산쿠가트 인근 지역을 원했다. 월세만 있는 바로셀로나 특성상 한달에 1500~1700유로까지 가능하다고 전했다.

복팀은 양세형, 이시언, 그리고 여행 작가 손미나가 출격했고, 덕팀은 김숙, 장윤주, 스페인 유학파 건축가 오영욱이 코디로 나섰다. 먼저 덕팀은 첫번째 매물로 없는 게 없는 트리풀 하우스를 소개했다. 천연 풀밭, 넓은 풀장, 그리고 풀 옵션 가전까지 완벽했다. 방과 분리된 넓은 거실, 파티를 즐기기에 충분한 넓은 발코니까지 있었다.

이 가운데 장윤주는 매물을 찾으러 돌아다니던 중 소매치기를 당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갑, 여권, 휴대전화를 모두 잃어버린 장윤주는 매물을 찾던 중간 잠시 자리를 비우고, 임시 여권을 발급받으로 떠났다.

스튜디오에서 장윤주는 “그 사건 이후 인생을 다시 배웠다. 공기처럼, 돈, 신분, 명예가 한 번에 사라졌다”고 이야기했다. 김숙과 오영욱은 함께 집을 보러 부동산을 찾았다. 김숙은 오영욱과 부동산업자가 하는 이야기를 궁금해했고, 오영욱은 한참 대화를 나눈 후 “동네가 꽤 살만하다”고 일축해 김숙을 답답하게 했다.

두번째 매물은 산쿠가트 지역 중심부에 위치한 기찻길 옆 갤러리 하우스였다. 주변에 각종 상점과 병원 등 편의시설이 모두 갖춰져 있었다. 수동식 여닫이 엘리베이터가 있는 40년 된 건물이지만 내부는 리모델링 해 최신식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었다. 하지만 방이 상대적으로 작고, 주차의 불편함이 있었다.

한편, 복팀이 준비한 매물은 오는 11월 3일 오후 10시 35분 ‘구해줘 홈즈’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