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선우은숙이 전 남편 이영하와의 과거 일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선우은숙이 출연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선우은숙은 ‘립스틱이 묻은 이영하의 속옷을 본 적 있다’면서 “촬영이 끝나고 집에 갔는데, (가사도우미) 아주머니가, ‘말 안하려고 했는데 알아야 될 것 같다’면서 이것 좀 보라고 보여주더라. 팬티랑 다른 옷들에 립스틱이 묻어있었다. 속옷에 묻어있는 것이 이해가 안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일반 사람 같으면 뭐라고 할 수도 있을 텐데, 남편 직업이 영화배우이지 않나. ‘촬영하다 묻었나보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것이 그냥 이해해야 되는 상황인 것이다. 어쩔수가 없다”며 “그때는 멜로드라마가 많았다. 영화를 찍으면 벗고 찍는 것이 많았다. 상대와 스킨십도 있고 여러 가지가 있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또 “(가사도우미) 아주머니가 더 놀라했다. 이영하 씨에게도 제가 ‘당신 왜 여기에 립스틱 묻었어’ 이렇게 말 한 번 해본적이 없다. 직업이 배우니까, 이해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1981년 10월 결혼한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결혼 26년 만인 지난 2007년 이혼했다.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