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나경이 ‘여배우 데이트폭력’ 가해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4일 하나경은 자신이 운영 중인 아프리카TV 개인 채널 ‘춤추는 하나경’을 통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데이트폭행 여배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는 특수협박, 특수폭행, 명예훼손 등으로 기소된 방송인 겸 배우H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H는 지난해 연인 사이였던 20대 남성이 자신과 헤어지려하자 여러 차례 폭행하고, 해당 남성을 비방하는 글을 지인들에게 퍼트린 혐의를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사건 이전에도 교제하던 남성들에 데이트 폭력으로 여러번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있다. 피고인이 피해자와 앞으로 교제하지 않을 것이라 다짐하는 점, 피해자에게도 책임이 있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오후 6시에 생방송을 하던 하나경은 채팅창에 이에 대한 글이 올라오자 “나 남자친구 없는 건 팬들은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해명했으나,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는 사실을 알자 방송을 중단했고 이후 다시 재개하며 해명에 나섰다.

하나경은 2017년 7월 호스트바에서 전 남자친구를 처음 만나 동거를 했고, 이후 2018년 10월 크게 다퉜다고 설명했다. 하나경은 전 남자친구가 자신의 차 앞으로 뛰어든 후 연기를 했다며, 이와 관련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기사에 나온 단톡방에 대해서 “더 이상 피해자가 없길 바라는 마음에서 전 남자친구의 여자 손님들을 초대해 내게 한 짓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하나경은 “나는 한 번도 때린 적이 없다. 오히려 내가 폭행 당했다. 그 영상도 있다. 경찰에 제출했고, 고소해둔 상태다. 하지만 그 친구를 너무 사랑하고, 결혼할 사람으로 생각해 고소 안 했다. 직업에 귀천은 없다고 생각했다. 저는 사랑한 죄 밖에 없다. 그 사건이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은 증거를 하나도 제출하지 못했다. 집행유예가 나온 게 억울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은 “울지 말고 감방가라”, “호빠 선수한테 추하게 왜 집착하냐”, “호스트바에서 남친 만나고 그 남친이랑 싸우고”, “처음에는 아니라고 하지만 결국 인정하는 뻔한 레퍼토리”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나경은 2017년 9월 14일 개봉한 영화 ‘처음엔 다 그래’에 출연했다.

사진 = 하나경 개인 방송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