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로 화끈한 입담을 발산한 방송인 박나래가 격정 멜로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국내 최초 여성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가 지난 16일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 190국에 동시에 공개됐다.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공연을 영상화한 것으로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은 박나래만의 비방용 이야기가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이다. 스탠드업 코미디란 무대에서 마이크 하나에 의지해 말로 관객을 웃기는 코미디다.

박나래는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에서 “개그맨들도 여러 타입이 있다. 난 콩트를 주로 했는데 ‘농염주의보’로 스탠드업 코미디에 처음 도전했다. 쉽지는 않았다. 작년 겨울에 3년 뒤에 회사 측과 내 이름을 건 쇼를 해보면 어떨까 했다. 3년 뒤가 이렇게 빨리 찾아올 줄 몰랐다. 좋은 기회로 넷플릭스와 얘기가 돼 시작하게 됐다. 처음에는 정말 많이 부담됐다. 잘하는 분야도 아니어서 많은 스탠드업 코미디를 보며 공부하고 준비했다. 우스갯소리로 너무 세서 은퇴할까봐 걱정했다고 했지만 그것 보단 재미가 없을까봐 공포심이 들었다. 100점 중에 50점을 주고 싶다. 했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싶다. 나머지 50점은 더 채울 수 있을 거란 욕심이 생긴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본인의 이름을 걸고 무대를 하는 건 모든 개그맨의 꿈이자 로망이다. 3년뒤라고 이야기 한 건, 내 이름을 걸고 개그 공연을 하기에는 아직 자격이 안 된다고 생각해서다. 빠른 시간 안에 무대를 서게 됐다. 정말 많이 떨었다. 나 혼자 감당해야 하는 무대다. 스탠드업 코미디는 소품이나 파트너 없이 입담 하나만으로 웃겨야 하는 공연이다. 개그맨으로서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다. 그래서 더 긴장하고 떨었다. 다행히 많은 분들이 웃어주고 즐겨줘다. 첫 공연하는 날을 평생 잊지 못할 거다. 너무 감격스럽고 감사한 자리”라며 감회를 드러냈다.

박나래는 그동안 어디에서도 공개하지 않은 아찔한 첫 경험 이야기뿐만 아니라 비밀스러운 연애 비법, 실제 경험담 등을 화끈하게 털어놓았다. 지난 5월 서울 공연을 통해 첫 선을 보인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티켓 오픈 5분 만에 2,500석이 매진됐다. 이후 부산, 대구, 전주 등 지방 공연에서도 전석 매진되며 흥행하며 인기를 끌었다.

​박나래는 성을 주제로 삼은 이유에 대해 “많은 분들이 블랙 코미디, 디스, 풍자라고 많이 생각하는데 내 생각에는 본인이 가장 편하고 재밌게 할 수 있는 소재를 갖고 하는 게 가장 좋은 것 같았다. 난 정치는 전혀 모르고 누굴 디스한다거나 풍자하는 건 전혀 못 한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건 뭘까, 방송에서 못한 것, 국가가 날 막은 것은 뭘까 생각했을 때 ‘아 이거다’ 싶었다. 시대와 잘 물려 개그를 할 수 있지만 그래도 제약이 많더라. ‘코미디빅리그’의 ‘마성의 나래바’ 코너도 막을 내려 아쉽다. 대한민국의 연예인으로서 성적인 얘기를 이렇게 쿨하게 할 수 있는 자리가 없던 것 같았다. 내가 한 번 해보자 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줬지만 은퇴를 안 해 다행이다. 넷플릭스의 PD님이 많이 편집했더라”며 웃었다.

박나래는 “넷플릭스와 스탠드업 코미디를 좋아하는 분들은 오히려 약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내가 나온 방송의 리뷰를 가끔 찾아보는데 ‘농염주의보’는 대중의 반응이 궁금하더라. 이번에는 완전히 호불호가 갈리는 내용이다. 어떤 분들은 이미 더 센 이야기가 많은데 이와 비교해 약했다고 하는 분들도 있다. 다른 분들은 59금, 190금, 69금이라고 말하는 분들이 참 많다. 난 개인적으로 조금 더 가도 됐지 않을까 했다. 공연을 준비하기 전에 굉장히 많은 리허설을 했다. 첫 리허설이 기억에 남는다. 회사 공연장에서 방송국 관계자들, 작가, PD들을 모아놓고 했는데 너무 세다고 느끼는 주제가 있고 약했다고 느끼는 부분이 있더라. 센 이야기가 좀 빠졌다. 조금 아쉽긴 하지만 다음 공연이 있다면 조금 더 세게 할 수 있지 않나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박나래는 “공연을 올리는 순간까지도 대중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고민했다. 예전에 ‘비디오스타’ 때 전유성, 이홍렬 선배님이 나와 내 개그를 살짝 보여줬다. 5공 때였으면 끌려간다고, 여기 있는 관계자들까지 끌고 간다며 위험한 개그를 하고 있다고 굉장히 놀라더라. 내가 시대를 잘 만났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성적인 얘기를 할 때 어디까지 받아줄 수 있을까 한다. 개그는 주관적이라 모두 웃길 수 없지만 찡그리는 누군가가 있다면 피해야 한다고 생각은 했다. 그래도 확실한 건 첫 리허설을 한 뒤 대중의 반응을 어느정도 아는 방송국 관계자들이 조금 더 세도 될 것 같다고, 요즘은 다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해줘 용기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공연 마지막 날 방송 촬영을 한다고 해서 마지막 날 온 관객은 거의 귀를 씻고 갔다. 내가 생각해도 원색적인 단어, 쌍욕, 비속어, 안 해도 될 이야기까지 더 많이 했다. 회를 거듭하며 웃어주는 걸 보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최근 건강 문제로 걱정을 산 바 있다.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건강에 이상을 느꼈다. 쉴 새 없이 이어지는 스케줄을 뒤로 하고 일주일 동안 건강 관리에 전념했다. 이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솔직한 입담을 뽐내며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에 대해 “무명 시절이 굉장히 길었다. 너무 감사하게 몇 년 전부터 방송을 할 수 있어 감사하다. 10년을 놀아서 10년치의 체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나이를 간과한 내 실수였다. 10년 전에는 팔팔했는데 그때는 젊었더라. 그래서 스스로 건강을 돌보지 못한 것 같다. 조금 쉬면서 10월부터는 하고 있던 방송을 조금 정리하고 원래 하는 것들을 열심히 하자 했는데 몸이 무섭게도 정확하게 10월 1일에 쓰러졌다. 정말 몸이 무섭구나 생각했다. 지금은 금방 건강해져 술 한 잔 마시고, 사람 몸이란 게 간사하다. 지금은 건강하다”며 걱정을 불식했다.

그러면서 “난 사실 욕심이 많은 사람이다. 굉장히 많은 걸 하고 하고 싶어한다. 하고 싶은 걸 감사하게도 많이 이뤘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주구장창 얘기했지만 실현되지 않은 단 하나가 있다. 언젠가 실현했으면 하는 게 있다면 격정 멜로의 주인공”이라고 언급했다.

박나래는 지난해 1월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2018년 목표로 격정 멜로 출연을 꼽은 바 있다.

이날 그는 “분명히 많은 감독님의 이름을 읊조리면서 최고 수위의 노출을 감행하겠다고 했는데 단 한 번도 연락이 안 왔다. 남의 몸이 아닌 내 몸으로 전라의 노출신을 찍을 수 있다고 했는데 왜 연락이 안 오는지 모르겠다. 연기도 해보고 싶다. 중학교 때 연극부를 시작으로 고등학교, 대학교도 연극영화과를 나왔다. 목마름이 있었다. 단 한번의 정극 출연(‘역적’)이 있었는데 그 역할이 사내 역할이었다. 대본에 사내라고 써 있길래 사람 이름인 줄 알았는데 정말 사내였다. 그게 정극이라면 마지막 정극이다. 항상 목마름이 있다”라며 간절한 바람을 밝혔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