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가 생활고를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배우 성현아가 출연해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성현아의 오랜 공백은 금전적인 위기를 맞았다. 성현아는 “아이와 세상의 이치, 평온한 마음을 얻었다”고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운을 뗐다. 성현아는 “20년 일했으면 많이 모아놓았을 것 아니냐. 꽤 많은 액수를 모았는데 아이와 둘이 남았을 때 전 재산이 700만원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한 때는 수입차 타고 다니고 넉넉한 출연료, 집도 있었는데 아무 생각이 없어지더라. 머릿 속이 하얗게 됐다. 그래서 제가 길바닥에 앉아서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성현아는 “월세도 낸 게 없더라. 월세 계산을 하고 보니, 보증금 남은 게 700만 원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 SBS 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