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선화가 분위기 여신으로 거듭났다.

‘구해줘2’에서 고마담 역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한선화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11월호의 화보를 장식했다.

은은한 토프 컬러와 브라운 컬러의 메이크업을 강조한 이번 화보에서는 한선화의 부드럽고 매혹적인 아름다움을 담아냈다.


눈과 입술을 물들인 다양한 브라운 컬러 포인트의 뷰티 룩을 완벽히 소화하며 분위기 있는 ‘가을 여신’의 면모를 보여줬다.

한선화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연기를 시작하면서 달라진 변화들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어릴 때 보다 나 스스로 오롯이 감당해야 할 책임과 숙제가 생기다 보니 걱정이 많아졌다. 조심스러운 것도 많아졌고 그래서 더욱 신중해졌다. 그런 내면의 변화들 덕분에 성숙해진 느낌”이라고 했다.

엑스원으로 활동을 시작한 동생(한승우)을 보는 기분에 대해 “너무 뿌듯하다. 이제 막 시작하는 동생에게 누나인 나의 존재가 자칫 걸림돌이라도 되면 안 된다는 생각에 티를 내지 않으려고 했다. 동생 스스로 차근차근 이뤄 나가는 모습을 뒤에서 응원하고 격려했다”고 했다.

이어 “얼굴 하얀 것과 열심히 하려는 근성은 서로 닮았다. 그걸 빼면 전부 다 다르다”고 말했다.

한선화는 최근 독립 장편 영화 출연을 확정하고 곧 촬영에 돌입한다. 한선화의 화보와 인터뷰는 ‘그라치아’ 매거진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