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가 악플러들을 향한 강한 분노와 경고를 드러냈다.

배우 하연수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스토리를 통해 “네이버 기사 댓글에서는 365일 연중무휴 서로 물어뜯기 축제가 열린다. 사람이 생을 놓아도 축제가 끝나질 않네. 그 쯤 했으면 분풀이론 충분한 거 아닌가. 지나가는 행인이 사고로 떠나도 참담하고 슬플 것 같은데 사람 목숨 가지고 농담하고 장난치는 사람들 정말 다 되돌려 받기를 기원한다.”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함께 업로드된 사진에는 자살에 대한 정신과적인 분석이 담긴 글을 볼 수 있다. 이는 지난 14일 사망한 故설리를 염두에 둔 사진과 글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하연수는 최근 종영한 KBS Joy ‘트렌드 위드 미 시즌 2’에 출연했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