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유미가 악플로 고통받았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정유미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인 지영 역을 연기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016년 발간돼 2년 1개월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이날 정유미는 영화 속 공감했던 장면으로 극중 지영이게 ‘맘충’이라며 함부로 말하는 사람들의 나쁜 말을 꼽았다. 그는 “‘뭘 안다고 함부로 말하세요’라는 대사가 있다. (나를) 알지도 못하면서 이야기하는 장면이 공감됐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최근 거짓 루머와 악플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그는 “저 역시 (악플에) 놀라고 황당했다. 그러나 연예인이기 때문에 감수해야 했던 것 같다. 사실이 아닌 말을 만들어 내는 게 서글프다고 생각했다”며 “그냥 웃기다. 왜 내가 잘못하지 않았는데 내가 거기(경찰서) 가 있어야 하지 싶었다”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