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 콘서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법령까지 바꿨다.

1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콘서트 소식이 전해졌다.

방탄소년단은 사우디 왕세자의 초청을 받아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 야외 공연장 콘서트를 진행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콘서트가 진행됐으며 3만여명의 팬이 스타디움을 채웠다.

방탄소년단은 사우디아라비아 문화를 존중해 일부 안무를 수정하기도 했다. 도한 공연장에 기도실을 따로 마련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방탄소년단 공연을 위해 법까지 바꿨다. 한 기자는 사우디아라바이가 외국인이라도 부부를 증명하는 서류를 내야 호텔에서 한 방을 쓸 수 있도록 한다며 “공연 나흘 전 외국인 남녀 호텔 투숙을 조건없이 허용했다. 사우디 여성도 혼자 투숙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