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이 제작한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아이돌학교’ 출연자들이 직접 조작 논란에 대해 얘기했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조작 논란이 제기된 Mnet ‘프로듀스X101’, ‘아이돌학교’ 출연자들이 촬영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해인은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으로,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다. 투표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마지막 방송에선 탈락해 충격을 안긴 인물. 최근 그의 아버지가 ‘아이돌학교’ 조작 논란을 세상 밖으로 꺼내놓은 후, 함께 입을 열었다.

이해인은 제작진에게 3천명이 임하는 오디션장에 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다. 그런데 촬영 전날 담당 작가가 가달라고 했고, 이에 현장에 갔다고. 그는 “‘아이돌학교’ 오디션을 어디서 봤냐고 물어보면 대답을 못 할 거다. 안 봤으니까. (3천명은) 이용당한 거다”라고 말했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다른 연습생 A씨도 “제작진 측에서는 물어보면 그냥 갔다고 하라고 했다. 저는 그 자리에 있지 않았다”고 이해인의 말에 힘을 실었다.

오디션 곡 선택에서도 이상한 점이 있었다. 이해인이 트레이너들에게 칭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곡에서 탈락했던 것. 이에 대해 이해인은 ” 미안하다고 하더라. 이렇게 이미 정해져있었다고”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또한 “공사된지 얼마 안 되서 페인트 냄새가 가득하고 환기가 되지 않았다. 이불 한번만 털어도 먼지가 엄청 났다. 피부가 예민한 애들은 피부병이 날 정도다”, “건강도 안 좋아지고 생리도 안했다. 생리를 안 하거나 하혈하거나 다 그랬다”, “성장기니가 먹어야 하는데, 막 울고 그랬다. 애들이 창문 깨고 탈출한 적도 있다”는 출연자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이에 대해 ‘아이돌학교’ PD는 “그 얘기 듣고 깜짝 놀랐다. 밥을 안 줬다고 하는데 저희 급식소가 있었다. 그 친구들을 밥을 되게 잘 먹어서 살이 쪄서 걱정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연습생 C씨는 “센터 선발하는 거 자체가 원래 연습생들이 뽑는거였다”며 “근데 갑자기 바꿔서 연습생 친구가 된 거였다. 원래 다른 회사 친구가 센터로 뽑혀있었다. 갑자기 투표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이야기를 하더라”고 폭로했다. D씨 역시 “원래 센터가 본인이 돼서 오열하고 그랬는데 갑자기 촬영 도중에 국민 프로듀서가 뽑는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곡 파트 분배에도 문제가 있었다. 작곡가 주도로 파트가 분배돼야 하지만, 그러지 못했다는 것. D씨는 “갑자기 안준영 PD가 데리고 나간다. 데리고 나가서 1시간 동안 얘기한다”고 말했다.

제작진 역시 이 같은 상황을 이야기했다. 제작진A씨는 “‘누구를 집중적으로 찍어라’, ‘어떤 모습으로 찍어라’ 이렇게 내려온다”고 말했고, 제작진 B씨는 “‘얘를 띄워라’라고 직접 얘기하진 않는다. ‘얘 분량 좀 늘리자’, ‘얘 분량 좀 줄이자’고 한다”고 설명했다.

연습생들은 누가 탈락하고 합격할지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D씨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 되겠다’, 1회 보고 느꼈다. 스타쉽이다. 처음부터, 분량부터 그 회사를 밀어줬다. 스타쉽 전용’, ‘스타쉽 채널’, ‘스타쉽 듀스’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중 한 명은 후반부에 분량을 몰아받았고, 결국 데뷔까지 했다. 연습생 A씨은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알고 있었다. 자기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더라”며 스타쉽 연습생이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안준영 PD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프로듀스X101’을 통해 발탁된 엑스원에는 MBK엔터테인먼트가 2명,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2명, 울림엔터테인먼트가 1명 소속돼 있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