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홍석천이 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홍석천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게 너와 마지막 사진일줄이야. 같이 견뎌내자고 했었는데 작별인사도 없이 보내는 못난 오빠가 돼버렸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그곳에선 더이상 아파하지마렴. 너 하고픈거 맘껏하고 지내렴. 예쁜 네 모습 그대로 기억할게. 참 슬픈 밤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밝은 미소로 함께 사진을 찍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신고를 받고 경찰 및 구급대원들이 출동했지만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이에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장례식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