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엔터테인먼트가 설리의 장례식과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14일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 말씀 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 경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채로 발견됐다. 전날 오후 6시 30분 경 마지막으로 설리와 연락했던 매니저가 집을 방문해 설리를 발견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측 공식 입장 전문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설리 장례 관련 부탁 말씀드립니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습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분들이 원치 않고 있습니다.

기자님들의 너그러운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립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