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하리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최근 방송, 인터뷰 섭외게 많았는데 내가 싫다고 했다. 잘 쉬고 있었다”며 “2년 전 돌싱이 됐는데 모든 콘텐츠가 이혼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라디오쇼’에 출연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박명수 때문”이라며 “박명수라는 이름을 보자마자 나가서 재밌게 놀다가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오늘 돌싱 이야기는 안 하겠다”고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전성기 시절 이야기도 이어졌다. 박명수가 최근 유행 중인 ‘탑골가요’를 언급하며 “하리수 무대 영상이 화제더라”고 말한 것. 이에 하리수는 “많이 봤다. ‘예전에 정말 청순했구나’, ‘예뻤구나’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전성기 시절 하루에 행사비로 1억 원을 벌었다는 말에는 “맞다. 정말 바빴다. 집에 들어가 있는 시간이 하루에 30분~1시간이었다”며 “3일 동알 잠을 못 잔 적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지금은 수입이 어떨까. 이는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의 공식 질문. 하리수는 “지금도 수입이 좋다. 일을 안 해도 10년 먹고 살 수 있다”며 “행사도 다니고 클럽도 운영 중이다. 이번에 강아지 의류 브랜드를 론칭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고등학생 때 이후로 남자친구가 없었던 적이 한 번도 없다”고도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현재도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을 했고, 하리수는 “앞으로 공개 연애는 안 할 생각”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전 남편도 듣지 않아도 될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여자인데 남자로 성전환 수술을 했다’는 헛소리도 많았다”고 전 남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트렌스젠더들에게 조언도 건넸다. “트렌스젠더라는 것만 이용해서 예쁘고 멋진 비주얼로 성공하려는 사람들이 많은데 큰 오산”이라는 그는 “트렌스젠더라는 생각을 갖고 있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 다른 여배우와도 경쟁해야 한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향후 계획에 대해선 “시놉시스를 써 영화를 준비 중이다”, “제가 모델로 활동하는 화장품이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로 수출된다. 광고 촬영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 KBS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