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이정현이 성유리부터 손예진까지 남편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출신 배우 이정현이 등장했다.

이정현은 지난 4월 3살 연하의 정형외과 전문의와 결혼했다. 이정현은 “너무 좋다. 신랑이 너무 착해서 다 참나 보다. 연애할 때부터 지금까지 싸운 적이 없다. 연애를 1년 정도 하면서 안 싸우는 사람이 이 사람밖에 없어서 결혼을 결심했다”라고 털어놓았다.

신동엽은 “인연이 따로 있나 보다. 사귀기 전에 봤을 때 저 남자가 날 좋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더라”고 전했다. 이에 이정현은 “되게 듬직했고 너무나 성실하고 착했다. 딱 보면 바른 생활 사나이 이미지였다. 처음 보자마자 되게 믿음이 갔다”고 이야기했다. 신동엽은 “연예인들이 본인이 바른 생활을 못해서인지 배우자는 바른 생활을 하는 사람을 선호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겼다.

이정현은 배우 권상우와 함께 로맨틱 코미디 영화 ‘두번 할까요?’에 출연했다.

그는 “사실 결혼을 포기했다. 만날 기회가 힘들다. 같은 계통에 있는사람도 연락하기 그렇고 결혼을 포기하고 일만 열심히 하자 했는데 이 영화를 찍으면서 결혼하고 싶었다. 권상우가 너무나 딸 바보 아들 바보다. 항상 손태영에게 전화한다. 너무 부러웠고 거의 끝자락에 신랑을 만났다. 보자마자 에라 모르겠다 하고 확 잡았다”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런가 하면 “고소영, 이민정, 성유리 등 절친들이 결혼을 너무 추천했다. 내가 남자친구가 없으니 특히 성유리가 자기가 결혼하면서 울었다. 언니 두고 가서 미안하다며 소개팅을 시켜주려고 노력하고 그랬다. 내가 결혼하고 나니 너무나 좋아해줬다. 결혼식장에서 기뻐서 울더라. 요즘에는 고소영 선배님이 아기를 낳으라고 푸시하고 있다. 손예진이 많이 축하해줬다. 신혼여행도 따라왔다”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정현은 “친구들의 검증이 중요하다. 다들 배우들이라 사람 보는 눈이 일반인보다 예리하다. 친구들에게 검증 받는데 떨렸다. 친구들이 다 보고 ‘언니 오케이’라더라.

신동엽은 “남편의 입장도 난감했겠다. TV를 통해 친근한 분들이 다 지켜보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서장훈은 “식사하러 갔는데 톱배우들이 앉아 있고 그런 거다”라고 거들었다. 이정현은 “신랑이 긴장했다. (친구들이) 속을 안 썩일 것 같다더라. 속 안 썩이고 너무 좋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사진=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