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이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에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구혜선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8월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보냈던 문자를 공개하며 “벌써 시월이다. 회사가 안재현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다.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없이 저는 혼자 일을 하고 있다. 이럴거면 2개월전 안재현씨는 저를 왜 이 회사에 영입되도록 도움을 준것일까 의문의 든다”고 폭로했다.


구혜선이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보낸 8월 18일자 문자에는 “아무래도 지금 상황에 한 회사에 머무는 것은 아닌 것 같아서요. 이사님 통해 계약해지 해주신다는 말씀은 전해들었어요”라며 ‘부부 문제는 부부가 해결하는 것이 맞고 안재현씨도 비겁하게 대표님 뒤에 숨는 행동은 안 했으면 해서요. 저는 회사를 나가서 안재현이라는 사람과 당당하게 맞짱 뜰 생각입니다. 이런 일로 심려끼쳐드려 죄송해요. 계약 해지 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구혜선은 10일 뒤인 8월 28일 “대표님 계약해지해주세요”, 29일 “대표님. 먼저 계약 해지해주시겠다고 하셨다는 이야기 전해들었는데 왜 해지 동의 못하시겠다고 하신거죠?! 대표님께서 먼저 이혼하려는 배우 둘이 회사에 있는 게 불편하다고 하셨다면서요. 답장도 안 하시고. 깨끗하게 마무리 해주세요”라고 계약 해지를 독촉했다.

공개된 문자에 따르면 HB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구혜선에게 직접적으로 계약해지를 언급하지 않았고, 답장 또한 하지 않았으며 회사 인력을 통해 구혜선에 계약해지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구혜선은 안재현과의 이혼 소송 과정도 언급하며 “안재현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2년 동안 무수한 문자를 나눈 부부인데 달랑 몇개를 골라내어 본인에게 유리하도록 재편집하고 디스패치에 보도한 안재현씨의 회사는 이상하게도 저와 같은 회사인 HB엔터테이먼트”라며 “배우의 인격권을 침해한 HB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계약해지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구혜선은 안재현과의 불화를 알린 뒤 잠정 은퇴를 선언했으나 에세이 출간 및 인터뷰를 진행하며 어느때보다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안재현은 tvN ‘신서유기7’ 출연을 고사하고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에 매진 중이다.

다음은 구혜선 글 전문.

이건 팔월에 보낸 문자이고 벌써 시월이네요. 회사가 안재현씨의 이혼에 관여하면서 저와는 신뢰가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안재현씨와 대표님이 저의 험담을 나눈 내용은 디스패치 포렌식 문자가 아닌 카톡에 있었으며 저와 안재현씨가 이 부분에 대해 나눈 내용을 제가 녹취하여 법원에 제출했습니다. 현재 매니지먼트의 도움없이 저는 혼자 일을하고 있는데요. 이럴거면 2개월전 안재현씨는 저를 왜 이 회사에 영입되도록 도움을 준것일까요. 의문이 듭니다. 2년동안 무수한 문자를 나눈 부부인데 달랑 몇개를 골라내어 본인에게 유리하도록 재편집하고 디스패치에 보도한 안재현씨의 회사는 이상하게도 저와 같은 회사인 HB엔터테이먼트 입니다. 배우의 인격권을 침해한 HB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계약해지를 해주시길 바랍니다.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