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심진화가 시험관 시술 후 복잡한 심경을 토로한다.

6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으러 간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 상담을 받았던 김원효 부부는 시험관 아기 시술의 첫 단계인 과배란 유도 주사를 맞기 위해 다시 산부인과를 찾는다. 시술 시작에 앞서 심진화는 복잡한 심경을 드러낸다. “남들은 자연으로 가능한 일을 매일 주사까지 맞으면서 해야 한다는 것이 속상하다”라며 속마음을 드러낸 것.

산부인과에 도착한 부부는 상담 후 과배란 유도 주사 시술법을 배운다. 이는 수정란을 만들기 전 여러 개의 난자를 추출하기 위한 과정으로 배란이 여러 번 일어나도록 하는 것. 호르몬 주사인 만큼 매일 규칙적인 시간에 맞아야 하는 수고로움과 더불어, 스스로 주사해야 하는 자가 주사라는 점에서 심진화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다. 김원효는 아내 대신 자신이 직접 주사하기 위해 시술법을 배워 아내를 진심으로 생각하는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

과배란 주사를 맞고 집에 돌아온 심진화는 친정 엄마에게 전화한다. 인공 수정의 거듭된 실패를 겪었던 딸을 걱정하는 엄마에게 심진화는 무덤덤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이어진 고향 친구와의 통화 중 “괜찮은 줄 알았는데 아이를 갖지 못하는 게 엄청 신경 쓰였나 봐”라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며 끝내 눈물을 흘린다.

 한편, 김원효는 아내 심진화를 위한 초특급 보양식을 준비한다. 보양식의 정체는 바로 자라, 잉어, 오골계 등 임산부에게 좋다는 재료들이 들어간 용봉탕이었다. 정성껏 끓인 용봉탕에 진화는 연신 고마워하며 국물을 비워냈지만 “사실은 제일 싫어하는 세 가지 음식”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