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김풍이 직접 결혼 소식을 전하며 화제에 올랐다.

2일 김풍은 자신의 트위치 채널 생방송을 통해 오는 27일, 대기업에 근무하는 연인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고 알렸다. 특히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인연으로 그는 유현수 셰프의 식당에서 스몰웨딩을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생방송에 앞서 김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용히 스윽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기사가 뜨는 바람에 알려야겠다”며 “결혼합니다”고 결혼을 알렸다. 그러면서도 “저 김풍은 가지만 대 혼밥의 시대는 저물지 않는다”라는 재치있는 문구를 덧붙이는 것은 물론 라이브 방송을 예고하기도 했다.

글과 더불어 김풍은 예비신부와 자신의 모습이 담긴 일러스트를 함께 게재해 올려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김풍은 예고했던대로 트위치 채널 생방송에 정호영 셰프와 함께 등장했다.

가장 먼저 김풍은 유현수 셰프의 식당에서 결혼을 하는 것에 대해서 “유 셰프의 식당이 제 결혼식보다 중요한 부분이 됐다”고 너스레를 떨며 “그래서 ‘이건 안 되겠다.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해 발표했다”며 깜짝 라이브 방송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예비신부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비연예인이자 비방송인이라고 연인을 소개한 김풍은 “회사 생활을 열심히 하고 있다. 내성적이라 언론 노출을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김풍은 여자친구와 만난 기간을 묻는 질문에 “잘 모른다. 예비신부를 3인칭 관찰자 시점, 아는 동생으로 보고 있었다”며 “알고 지낸지는 2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연애 감정을 가지게 된 것은 정확히 말할 수 없지만 특이점이 오는 지점이 있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유쾌함을 자랑했던 김풍은 이날 역시 색다른 결혼식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식사를 먼저하고 식을 뒤로 하기로 했다. 예전에 결혼식을 갈때면 늘 ‘밥 언제 나와?’ ‘밥부터 먹으면 안 돼?’라는 생각을 했다”며 “제가 나중에 결혼하게 되면 밥부터 먹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밥만 먹고 식을 안 보고 가도 괜찮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김풍은 유현수 셰프의 식당에서 결혼하는 것에 대해서도 “식당 사이즈가 좀 크니까 괜찮을 것 같아서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며 마지막까지 유쾌한 모습을 자랑했다.

한편, 오는 27일 진행되는 김풍의 결혼식에는 동료 웹툰작가인 주호민과 이말년이 사회를 본다. 육중완은 축가를 맡는다. 결혼식을 마무리한 뒤, 김풍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김풍 인스타그램, 트위치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