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이번에는 불법주차 및 불법유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30일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한 편의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남성이 27일 오후 서울 경리단길에 자신의 차량을 세운뒤 이후 떠나는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주역은 주차금지구역인 황색 실선 옆 인도였고 이 남성은 자리를 떠날때 불법유턴을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운전석에서 내린 인물은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다”라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으면 자숙을 해야 하지 않냐”고 비판했다.


앞서 노엘은 지난 9월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근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노엘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한 남성이 사고 현장에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거짓으로 진술하며 운전자 바꿔치기, 금품 무마 의혹까지 더해졌다.

 결국 경찰은 노엘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사고 직후 노엘은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라고 활동 중단을 알렸다. 장제원 의원 역시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처럼 반성의 뜻을 밝힌 노엘은 사고를 낸지 한 달도 되지 않아 다시 차량과 연관된 논란에 휩싸였다.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될 경우 임시 면허증이 발급돼 40일간 운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운전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그러나 “반성하겠다”는 본인의 말과 달리 아무런 거리낌 없이 불법 주차와 불법 유턴을 단행하는 모습은 사과 자체의 진정성마저 의심하게 만들었다. 대중들 역시 반성의 기미가 안보이는 노엘의 행보에 큰 비난을 쏟아냈다.

사진 = 인디고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