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이 어느덧 우리 곁을 떠난지 1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10일 2일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서 故최진실의 11주기 추도식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고인의 어머니를 비롯해 가족들이 참석했다.

매년 추도식에 참석했던 고인의 절친한 친구 이자는 이번 11주기 추도식에도 참석했다. 특히 이번 추도식에는 그의 매니저 송성호도 함께 자리를 지켰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한 자리에 모인 고인의 가족과 이영자 등 지인들은 추모 예배를 진행하며 슬픔을 나눴다.

 세상을 떠난지 1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대중 역시 그를 향한 그리운 마음을 전하고 있다.

앞서 1988년 광고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최진실은 1989년 MBC ‘조선왕조 오백년 -한중록’에 출연하면서 본격적으로 배우로 활약했다.

이후 드라마 ‘질투’를 시작으로 ‘별은 내 가슴에’, ‘그대 그리고 나’ 등에 출연하면서 1997년 MBC 연기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특히 2005년 ‘장밋빛 인생’, 2008년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에 출연하면서 ‘국민배우’ 반열에 올랐다.

고인은 2000년 12월 조성민과 결혼했지만 2004년 가정폭력, 불륜 등의 이유로 이혼했다. 하지만 우울증으로 인해 2008년 10월 2일, 40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나 충격을 안겼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