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이 남편 진화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둘째를 가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진화는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힘겹게 대장약을 먹는 모습을 보였다. 약을 계속해서 먹는 것을 힘들어했지만 진화는 끝내 약을 다 먹는데 성공했다. 그가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에 대해 함소원은 “둘째가 생기길 바라고 요즘 시험관 시술에 혜정이까지 보느라 둘 다 체력이 안 좋아져 건강을 챙기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내 두 사람은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으로 출발했고 진화는 가는 도중에 화장실을 가고 싶어했다. 그는 운전하는 함소원에게 “제발 운전 천천히 해라. 절대 갑자기 정차하지 말아라”라며 신신당부해 모두에게 웃음을 안겼다.

그렇게 병원에 도착한 두 사람은 의사와 상담을 받았고 함소원은 갑상샘 질환을 걱정했다. 이내 검사를 받은 함소원은 실제로 물혹이 발견돼 모두를 놀라게했다. 이를 들은 함소원은 불안해했지만 다행히 건강에 큰 지장은 없었다. 이어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는 담석이 발견됐다. 이에 담당의는 “담석이 문제가 돼서 담낭 염증이 심해지거나 담낭염이 오고 복통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내 진화도 무사히 대장내시경 검사를 끝냈고 지쳐 잠든 남편의 모습을 본 함소원은 주변을 정리해주며 눈물을 보였다. 함소원은 “한국와서 힘들었지? 나 만나서 고생하고”라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함소원은 “내 마음속 남편은 항상 어리고 건강하고 힘 있는 모습이었는데 축 처진 모습을 보니까 많은 생각이 났다. 갑자기 남편한테 못 했던 게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가끔 ‘남편이 어려서 바람날 수 있다’는 댓글을 보면 잘해주다가도 괜히 쪼은 적도 있었다. 말 한마디도 세게 했던 것이 너무 미안했다”며 그동안의 마음을 털어놨다.

끝으로 두 사람은 모든 검진 결과를 마치고 진단을 받았다. 진화는 갑상샘 혹 발견,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고지혈증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함소원은 간 수치가 높다는 결과를 받게 됐다. 하지만 담당의는 “문제를 일으킬 수준은 아니다. 건강하게 둘째를 가질 수 있을거다”라며 두 사람을 안심시켰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