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 101’에서 시작된 투표 조작 논란이 앞선 시즌까지 여파를 미치고 있다. 경찰이 ‘프로듀스X’에 이어 ‘프듀48’에 참가한 일부 소속사들까지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일 ‘프듀X’를 통해 데뷔한 엑스원의 멤버들이 속한 일부 기획사를 압수수색했다.

엑스원의 멤버가 속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MBK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같은 경찰의 압수수색 사실을 인정했다. 스타쉽 측은 “경찰이 프로그램 순위 조작 의혹관련해서 CJ ENM과 협력사들을 일괄적으로 조사하는 것으로 안다. 경찰의 협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제작진과 데이터 보관업체에 이어 연예기획사까지 압수수색하며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데뷔조에 포함된 일부 연습생이 실제로는 탈락군에 속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한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프로듀스X101’이 아닌 ‘프로듀스48’에 참가한 일부 소속사에 대해서도 조용히 압수수색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듀스48’ 역시 ‘프로듀스X’와 유사하게 최종 생방송 연습생들의 득표수가 일정한 패턴을 보이며 조작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팬들은 당시를 회상하며 몇몇 멤버들의 이름을 거론하고 있지만 경찰 측은 “구체적인 압수 대상이나 사유는 현재 수사 진행 중인 사안으로 알려드리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로듀스X’에서 시작된 조작 의혹히 ‘프로듀스48’ ‘아이돌학교’ 등 엠넷이 제작한 다른 서바이벌 프로그램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압수수색까지 마친 경찰이 어떤 결과를 들고 나올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