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노출을 우려하는 누리꾼들의 반응에 직접 해명했다.

서유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꺅 #파도파도나오는신행사진 #몰디브신혼여행”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비키니를 입고 물을 맞고 있는 서유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볼륨감 넘치는 그의 몸매가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특정 부위가 노출된 것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자 서유리는 댓글을 통해 “자꾸 뭐가 보인다는 머릿속에 마구니 끼신 분들 계신데 저날 속옷 겹겹이 챙겨입고 찍은 거라 님들이 생각하는 그런거 아니니까 걱정 마세요”라며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서유리는 지난 8월 최병길 PD와 결혼했다.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